악녀.jpg

 

* 우선적으로 절대 내가 언제킬지모르니 언제나 들어와 자기생각이 확고하며 소심한사람은 절대 싫습니다.

= 문장에서 밝히는 첫 번째 전제는 '내가 방송을 언제 킬지 모른다.'이다. 악녀는 '절대'라는 말을 덧붙이며 방송 시간의 불확정성에 대해 강조하는 모습을 보인다. 그렇다면 문장의 끝부분에서도 그와 호응이 되는 서술이 이루어지는 것이 당연하나,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악녀는 갑자기 방송 시간 이야기가 아닌 자신이 원하는 유튜브 관리자의 성격적 자질에 대해 논한다. 이 지점에서 이미 악녀의 공지글이 '한글'일 것이라는 기대는 무너져내렸다. 하지만 한글이건 일본어건 줄루어건, 본디 언어는 의미만 잘 통하면 그만이다. 그러나 과연 이 문장이 의미하는 바는 무엇인가? 나는 이 문장의 독해를 두 가지 방향으로 수행할 수 있다는 것을 알린다. 물론 독해의 방향은 여러분의 생각에 따라 얼마든지 늘어날 수 있다.

1) 우선적으로 절대 내가 언제킬지모르니 언제나 들어와 / 자기생각이 확고하며 소심한사람은 절대 싫습니다.

= 이미 문법적으로 망가져있는 문장이기에 의미 해석에는 어느정도 어려움이 따르지만, 나는 한 명의 악청자로서 악녀의 배려심(?)에 그 기대를 걸었다. 글이 길어지면 우리가 읽기 귀찮아질 것을 배려한 악녀가 두 문장을 한 문장으로 압축한 것이 아닐까? 그렇다면 그 분기점을 '언제나 들어와' 이후로 잡는 것이 바람직 할 것이다. 그렇다면 저 문장은 다음과 같이 독해될 수 있다.

우선적으로 절대 내가 언제킬지모르니 언제나 들어와 -> '우선적으로 내가 방송을 언제 킬지 나도 모르겠으니까 걍 언제든지 내가 방송 키면 들어와라'

자기생각이 확고하며 소심한사람은 절대 싫습니다. -> '자기주관이 뚜렷하면서 소심한 사람은 유튜브 관리자로서 싫다.'

그러나 우리는 악녀의 글의 주제가 '유튜브 관리자 모집'임을 알고 있다. 그렇다면 문장의 첫 번째 부분은 그 주제와 의미가 통하지 않는다. 새로 연 음식점의 '홍보' 전단지를 받았는데 거기에 아무것도 없이 '알바생 모집'이라는 글만 쓰여있는 것 같은 묘한 괴리감은 숨길 수 없다. 또한 두 번째 부분 역시 문제적이다. '자기생각이 확고' 다음에 붙어있는 '하며'라는 조사가 의미해석에 지대한 혼란을 야기한다. 그리고 무엇보다 첫째 독해 방향의 가장 큰 문제는 그 전제에 있다. '악녀의 배려심(?)' 내가 보아온 악녀는 과연 시청자를 배려하는 배려심이 넘치는 사람인가? 이름부터가 惡女라는 점을 감안하면, 역시 첫 번째 독해 방향은 폐기하는 것이 맞겠다. 그렇다면 두 번째 독해 방향으로 넘어가보자.

2) 우선적으로 절대 내가 언제킬지모르니 (언제나 들어와) (자기생각이 확고하며) (소심한사람)은 절대 싫습니다.

= 문장 내 부분을 나눌 수 없다면, 이 문장이 의미하는 바는 무엇일까? 우리는 악녀의 글의 주제가 '유튜브 관리자 모집'임을 알고 있다. 그렇다면 '언제킬지모르니' 다음의 말들이 '차기 유튜브 관리자로서 악녀가 바라는 상'으로 읽힐 수 있다. 그렇다면 이 문장은 '내가 방송을 언제 킬지는 나도 모르겠으니 내가 언제 키든 들어올 수 있는 사람이면 좋고, 자기생각이 확고..... 소심한 사람은 뽑기 싫다.'라는 의미로 읽힐 수 있다. 첫째 방향보다 쉽게 읽히는 것처럼 보이겠지만 사실 이 독해 방향에도 큰 문제가 숨어있다. 첫째 독해방향에서도 밝혔던 바지만, '자기생각이 확고하며 소심한사람'이라는 부분이 그 문제이다. 물론 보이는데로 '자기생각이 확고하면서 소심한 사람'은 싫다라는 방향으로 읽을 수도 있다. 그러나 관리자의 역할이란 무엇인가? 온갖 병청자들의 음해에 견뎌내면서 뚝심있게 채팅창을 관리해야 하는 것 아닌가? 물론 이에 대해 텍스트를 텍스트 그대로 보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은 제기될 수 있다. 하지만 텍스트적으로도 저 '하며'라는 조사는 너무나 문제적이다. '하며'라는 조사 때문에 '싫다'가 지시하는 대상의 범위도 애매해졌다. 물론 그럼에도 지금까지 제시된 두 가지 독해방법 중 하나를 고르라면, 나는 두 번째 방법이 올바른 의미해석을 위해 더 적합하다 생각한다.

 

우선적으로 절대 내가 언제킬지모르니 언제나 들어와 자기생각이 확고하며 소심한사람은 절대 싫습니다.

= 나의 해석 : "제가 방송을 언제 키는지는 정해져있지 않으니, 어떠한 시간이라도 내가 방송을 킨다면 들어올 수 있는 사람이면 좋겠습니다. 또한 관리직이니 만큼 자기생각이 확고한 사람이 더 낫고, 소심한 사람은 관리직에 적합하지 않은 것 같아 뽑기 꺼려집니다."

 

 

 

 

 * 그렇다고 제생각을 수렴할줄아는 성적 드립을 약간 개방적이며 눈찌뿌려지는걸 과감한 철퇴를 내릴줄아는 

= 첫 번째 문장보다 더 세고 강하다. 사실상 이 글을 쓰게 만든 원인이 된, 아주 문제적인 문장이다. 흔히들 이런 식의 문장을 '유체이탈 작법'이라고들 하는데, 이 문장은 영혼이 산책나온 정도가 아니라 아예 몸과 별거를 선언하고 멀리 뛰쳐나간 정도다. 그럼에도 악녀 '공지글'의 문장이니만큼, 의미를 올바르게 파악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이제 이 문장을 해체해보도록 하겠다.

그렇다고

= 시작부터 난색을 표하게 만드는 단어이다. 두 문장 이상으로 된 글에서 '그렇다고'라는 말의 쓰임새는 대개 이렇다.

"나는 오렌지가 좋다. 그렇다고 귤이 좋은 건 아니다.'

이와 같이 앞 문장과 뒷 문장의 연결고리가 되는 역할을 한다. 그런데 그렇다고 이 문장에서 '그렇다고'의 쓰임이 이와 같아보이진 않는다. 왜냐하면 '그렇다고'의 앞과 뒤가 전혀 호응이 안 되고 있기 때문이다. 과연 저 '그렇다고'의 의미는 무엇인가? 고민하는 동안, 문득 '그렇다고' 뒤의 단어가 눈에 띄었다. 그리고 난 우리의 악녀는 언제나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다는 사실에 탄복할 수밖에 없었다.

그렇다고 제생각을 수렴할줄아는

= 역시 '그렇다고'가 문제였다. 정말 쓸데없이 맨 앞으로 가있다. 여기서의 '그렇다고'는 문장의 돌다리 역할을 해주는 관용구로서의 역할이 아니었다! '그렇다'고 였다!! 결국 이 문장의 의미는 다음과 같을 것이다. "저의 생각을 '그렇다'라고 받아들일 줄 아는". 역시 시작부터 버라이어티하다. 하지만 말 그대로, 아직 '시작'일 뿐이다.

성적 드립을 약간 개방적이며 눈찌뿌려지는걸 과감한 철퇴를 내릴줄아는 

= 진심으로 처음 이 글을 보았을 때, 머릿 속에서 ?가 떠나지 않았다. 이 말은 무슨 말인가? 찬찬히 살펴보자. 사실 핵심은 바로바로 잡힌다. "눈찌푸려지는 성적 드립에 과감한 제재를 가할 수 있는". 문제는 '약간 개방적이며'라는 표현이다. 우리의 악녀를 떠올려보자. 전자언니가 읽어주시는 '꽃웃음' 발음 또박또박 들릴 때마다 빵 터지시는, 아주 순수한 방송인이 아닌가. 심지어 롤에서 악녀의 닉네임 변천사도 '뽀뽀인뎅왜혀넣어', '내 양손에 엉덩이', '풋고추전' 과 같이 성적 요소라곤 전혀 찾아볼 수 없는 매우 퓨어한 닉네임들로만 가득하다. 그래 그렇다면, '약간 개방적'이라는 말은, 악녀의 순수함을 고려하자면 방송에서 어느정도 지향될 수 있는 부분이다. 실제로 악녀 스스로도 순수한 마음에 종종 쓰기도 하고. 그렇다면 의미에 수정이 요청된다. 처음에 '바로바로' 잡혔던 핵심은 사실 환상이었다는 가능성에 직면한 채로 말이다.

성적 드립'을'에서 '을'을 오타라고 생각한다면 의미는 이렇게 수정된다. "성적 드립에 어느정도 개방적이되, 눈살이 찌푸려지는 드립에는 제재를 가할 수 있는". 깔끔하다. '성적 드립을'은 단순한 오타였던 것 같다. 물론 '을'은 키보드가 세번 움직이고 '에'는 키보드가 두번 움직이기에 이를 오타내는 미친놈은 거의 없다시피 하지만 악녀니깐 이해해주자.

 

그렇다고 제생각을 수렴할줄아는 성적 드립을 약간 개방적이며 눈찌뿌려지는걸 과감한 철퇴를 내릴줄아는 

= 나의 해석 : "저의 생각을 '그렇다'고 받아들일 줄 알며, 성적 드립에 어느정도 익숙하되 정도를 넘어선 눈살이 찌푸려지는 드립에는 과감하게 제재를 가할 수 있는"

 

 

 

 * 그런 유튜브 관리자(노예)를 구합니다.

= 노예제와 신분제에 찬성하는 민주주의 시민 악녀의 모습이다.

 

 

결론

원본 : 우선적으로 절대 내가 언제킬지모르니 언제나 들어와 자기생각이 확고하며 소심한사람은 절대 싫습니다.

그렇다고 제생각을 수렴할줄아는 성적 드립을 약간 개방적이며 눈찌뿌려지는걸 과감한 철퇴를 내릴줄아는 

그런 유튜브 관리자(노예)를 구합니다.

= 해석본 : "제가 방송을 언제 키는지는 정해져있지 않으니, 어떠한 시간이라도 내가 방송을 킨다면 들어올 수 있는 사람이면 좋겠습니다. 또한 관리직이니 만큼 자기생각이 확고한 사람이 더 낫고, 소심한 사람은 관리직에 적합하지 않은 것 같아 뽑기 꺼려집니다. 그리고 저의 생각을 '그렇다'고 받아들일 줄 알며, 성적 드립에 어느정도 익숙하되 정도를 넘어선 눈살이 찌푸려지는 드립에는 과감하게 제재를 가할 수 있는 관리자 분을 구합니다. 그리고 전 노예제와 신분제에 찬성합니다."

 

관리자 지원하실 분들은 해석본 참고바랍니다.

 

 

 

 

여담

팩트폭력.png

 

팩트에는 무시로 일관하는 악녀의 모습이다.

 

 

 

 

 

 

그래도 이런 병맛에 악청자한다. 


TAG •
  • kiwilock 2016.12.27 11:05
    아니에요 악녀님 매니저의 기본소양은 지각과 4번을 방송에 안 오는 거라구요! ㅋㅋㅋㅋㅋㅋ
  • 랑이사랑 2016.12.27 15:36
    ㅇㅅㅇ...악녀님 팬이면 이 정도는 알아먹는 게 기본 아니겠슴까!!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악녀글 시청자여러분께 부탁! 46 악녀 2017.02.12 4680
공지 악녀글 친목관련 공지 16 악녀 2017.01.22 4837
공지 악녀글 감사합니다(16-11-29 new 업뎃) 57 file 악녀 2016.11.11 9363
공지 악녀글 안녕하세요! 40 악녀 2016.10.27 7575
376 질문 브금 이름좀..... 김윤성 2017.02.04 121
375 일반 안녕하세요 오늘 가입한 신입입니다 4 Crow.R.y 2017.02.02 600
374 질문 악녀님 메도님이랑 제넌님이랑 합방 하기로 하지 않으셨나요? 2 노새 2017.02.01 913
373 질문 악녀님 리믹스중에 1 이호준 2017.02.01 319
372 질문 바이오 하자드 7 풀영상 1 몽글 2017.02.01 291
371 일반 그랬다 7 서길룡친구 2017.01.31 467
370 일반 오늘 방송(바이오하자드7) 공시왕국 2017.01.31 207
369 일반 비명은 이미 하나의 컨텐츠 젗꼮지 2017.01.31 187
368 일반 바이오하자드7♤비명스택♤ Sovo 2017.01.30 281
367 질문 악녀님!!!!!! 4 떡볶이랑어묵 2017.01.30 451
366 일반 악녀님 ! 와시티와혼모노다 2017.01.29 220
365 일반 액스스플릿 평생구매.... 우윤이 2017.01.28 218
364 일반 오늘 아침에 원피스 만화 보다가 갑자기 생각 난건데 2 백상아리 2017.01.28 518
363 일반 이게 어떻게 된거죠???ㅋㅋㅋㅋ 3 file 너기다렷어 2017.01.27 850
362 질문 오늘은?.. 2 똥손킹 2017.01.27 209
361 일반 유튜브 5만명 축하 Sovo 2017.01.27 117
360 일반 구독자 5만명 ㅊㅊ! 삐뚀 2017.01.27 78
359 일반 악녀님 유튭 MadSpicy 2017.01.27 112
358 악녀글 오늘방송(수정) 10 악녀 2017.01.26 2481
357 일반 악녀님 방송 2 Sovo 2017.01.26 27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 25 Next
/ 25